의정부교정에 대한 창의적인 글쓰기 방법 11가지

방사선 하면 일본에서 있었던 원전 사고와 같은 사건 사고 때문에 두렵고 무섭다고 생각할 것이다. 다만 마치 우리가 마시는 물과 쓰나미의 물이 다른 것처럼 잘 다루면 좋은 치유 결과를 얻는 데 가장 기초가 되는 장비가 될 수 있다. 치과에서 쓰는 방사선 장비는 특히 의과학에서 쓰는 방사선 장비보다 촬영하는 부위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적은 양의 방사선 양으로 작은 범위만 촬영하게 된다. 그럼에도 치과 처치를 위해 찍는 방사선 사진에 민감하게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의정부치아교정 불안해 하는 이들도 있다.

그런 이들의 걱정을 덜어주듯이 치과에서 촬영하는 방사선 사진의 양을 측정하는 공부들이 최근 발표됐다. 제일 먼저 수치만 설명하자면 치근단 방사선 사진 촬영 1회가 약 0.003∼0.005 mSv(밀리시버트), 치과에서 기준이 되는 파노라마 촬영은 약 0.01 mSv 정도, 임플란트나 상악동 염의 진단들을 위해 찍는 방사선 사진은 약 0.03∼0.09 mSv로 알려져 있다. 우리가 3년에 받는 자연 방사선 양은 약 2.4 mSv이고 방사선을 직접 다루는 방사선사의 평균 방사선 노출량이 0.94 mSv라고 하니 대충 어느 정도의 양인지 짐작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가능한 한 낮은 정도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이 그리고 노출되는 것보다 보여지지 않는 것이 좋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효율적인 검사와 요법을 위해 적당하게 처방되는 것이 더 도움이 될 수 있다.

image

통상적으로 예전에 치아 전체를 촬영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했던 방사선 사진은 필름을 입안에 넣고 찍은 치근단 사진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 허나 치근단 사진은 치아 2∼7개 정도만 촬영할 수밖에 없어 며칠전에는 전체 치아를 한 번에 찍을 수 있는 파노라마 사진을 더욱 많이 찍는다. 전체적으로 찍는 것은 파노라마 사진으로 아울러 치아 하나하나 치아의 뿌리 쪽, 즉 치근단이라는 치아의 뿌리 쪽의 병을 진단하거나 충치 또는 치아에 금이 간 것 등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치근단 촬영을 하는 빈도수가 가장 높다. 그러다 보니 한 번의 치유 중에도 2~3회의 치근단 사진을 찍게 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치근단 사진은 방사선 양이 적어 치아 치료 중에 치과 의자에 앉은 채 찍어도 문제가 없다.

근래에에는 처음 치과에 방문하면 제일 먼저 찍는 것이 치아 전체가 나오는 파노라마라는 전체 턱뼈와 치아 구조를 볼 수 있는 방사선 사진이다. 위턱과 아래턱의 모양과 치아 그리고 상악동이라는 축농증이 나타나는 부분까지 볼 수 있어 근래에에는 치과를 방문하면 처음 찍는 대표적인 사진이다. 치근단의 문제나 턱뼈의 문제 등을 볼 수 있으며 치아의 광범위한 개수, 사랑니의 모양까지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파노라마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부위를 다시 치근단을 촬영해 관찰하는 것이다.

아울러 요즘에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해 컴퓨터 촬영인 CT를 치과에서 많이 촬영한다. 이 치과용 CT는 콘빔(Conebeam) CT로, 의과학에서 처방하는 누워서 찍는 것과 달리 서서 찍고 적은 방사선 양으로 2~8분 만에 서둘러 촬영한다. 3차원적인 영상으로 치와 턱뼈를 정확하게 볼 수 있고 요즘에는 각 치아나 뼈의 길이 측정도 정확하게 표현돼 임플란트 치료에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근래에 사랑니를 발치할 경우 사랑니가 하악의 신경과 겹쳐 있으면 안전을 위해 CT를 찍을 필요가 있다. 이럴 때는 건강보험이 반영돼 촬영비의 일부만 병자가 부담하면 된다.

교정을 위해서도 찍는 방사선 사진이 있는데 이것은 두부 계측용 정면 사진과 측면 사진 등 두 장을 사용해 교정 처치를 위한 검사들에 이용하게 된다. 측면 사진은 성장이나 교정 전뒤에 사진을 겹쳐 치유 방향을 확정하거나 치유 후 평가하기 위해 사용하기도 한다.

또 턱관절에 소리가 있거나 계속적인 통증이 있으면 턱관절 촬영을 하게 되는데 포천교정치과 화면은 하나지만 좌우측 턱관절을 입을 벌린 상황와 입을 다문 상태로 4장의 그림이 한 장의 화면이나 필름에 표현된다. 이 사진으로 턱의 위치 이상 관절염 등을 진단할 수 있다,

치과 처치는 아주 작은 범위에 세밀하고 꼼꼼한 처치를 해야 할 경우도 적지 않다. 저러면 정확한 처방을 위해 다수인 정보가 필요하다. 하지만 치과에서 사용되는 방사선의 양은 사람이 받는 전체 방사선 양을 100이라고 한다면 치과 처치를 통해 받는 방사선 양은 8%도 되지 않는다. 사진 촬영 귀찮고 두려워하기보다 치과 전공의사의 검사들과 치료 방향에 맞게 정확하게 이야기을 듣고 치료받는다면 좋은 결과들이 있을 것이라고 본인한다.